한고은 '빚투'

배우 한고은이 '빚투'(빚+too, 나도 떼였다) 논란에 휩싸였다.

6일 최모(68)씨는 1980년 한고은의 부모가 은행 대출을 위해 건물 담보를 부탁받았지만 이들이 빚을 갚지 않고 잠적해 해당 건물이 법원 경매로 넘어갔다고 뉴스1에 주장했다.

최 씨는 한고은의 가족이 자신의 집에 셋방살이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고은의 어머니 김모씨와 친하게 지내왔던 최 씨는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가 필요하다"는 부탁을 받고 서울 미아동 건물을 담보해 대출을 받게 했다.

1년 뒤 최 씨는 은행으로부터 '독촉장'을 받게 된다. 그는 뒤늦게 한고은 가족의 집으로 찾아갔지만 이미 다른 곳으로 이사한 상태였다면서 "사기를 쳤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9년 뒤 최 씨는 한고은이 서울의 한 중학교에 다닌다는 소식을 듣고 수소문해 김 씨를 만나 각서를 받았다.
최 씨는 "한고은 어머니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내 돈은 갚는다고 기다려 달라고 부탁해서 친구를 믿는 심정으로 기다렸지만 연락이 없어 다시 찾았을 땐 이미 미국으로 이민 간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건물이 경매로 날아가고 경제적으로 힘든 생활이 이어지면서 죽음보다 더한 고통에서 살았다"고 토로했다.

한고은의 어머니 김 씨는 지난해 5월 뇌졸중으로 이미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한고은 '빚투' 의혹에 대해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며 "입장을 정리한 뒤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