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협상 악재 '돌출'
세계 1위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미국과 중국이 90일간 휴전하고 무역 협상을 서두르는 가운데 멍 부회장 체포 소식이 돌출돼 파장이 클 전망이다. 중국의 산업 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 2025’ 핵심 기업을 미국이 직접 손보려는 의도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5일(현지시간) 캐나다 일간 글로브앤드메일에 따르면 멍 부회장은 지난 1일 밴쿠버에서 체포됐다. 캐나다 사법당국은 멍 부회장의 신병을 미국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중국을 대표하는 기술기업으로 중국제조 2025 전략을 주도해온 데다 체포된 인사가 창업자의 딸이라는 점에서 12일 재개될 예정인 미·중 무역협상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캐나다 주재 중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캐나다 경찰이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을 미국 요청으로 체포했다”며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뉴욕=김현석/베이징=강동균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