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단기 금리差 10년來 최소

불황 우려에 장기債 금리 급락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 좁혀져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32P↓
‘R(recession·경기 침체)의 공포’가 금융시장을 덮치고 있다. 경기 하강 전망으로 장기 채권 금리가 가파르게 떨어지면서 장·단기 금리 격차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최소 수준으로 좁혀졌다.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외국인투자자의 순매도로 코스피지수는 2100선이 무너졌다.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0.075%포인트 내린 연 1.983%로 장을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시작된 지난 6월 이후 0.750%포인트 떨어져 3년물 금리(연 1.839%)와의 차이가 0.144%포인트 수준까지 좁혀졌다. 2008년 10월9일(0.140%포인트) 후 가장 작은 격차다. 장기물 금리가 단기물보다 낮아지는 금리 역전이 임박했다는 예상이 나온다. 장·단기 금리 역전은 불황을 예고하는 ‘신호’로 여겨진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단기 금리는 쉽게 떨어지지 않는 상태에서 경기 침체 우려가 장기 채권 금리를 강하게 짓누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은이 올해 국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2.7%로 낮춘 것을 비롯해 국내외 주요 기관이 줄줄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나홀로 성장’을 이어가던 미국의 경기 둔화 조짐까지 겹치면서 국내 경기의 하락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주식시장이 냉각되면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짙어진 것도 장·단기 금리 차 축소에 기름을 붓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32.62포인트(1.55%) 내린 2068.69에 마감했다. 외국인이 3891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코스닥지수도 22.74포인트(3.24%) 급락한 678.38로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겹치면서 일본 닛케이225지수(-1.91%), 대만 자취안지수(-2.34%) 등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김진성/강영연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