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일 'M-Valley 테크 콘서트'

'마곡의 미래와 스마트시티' 주제
전문가 등 참석…발표·토론회

"산·학·연 협력 생태계 구축에 수도권 정비계획법이 걸림돌"
"대기업 등 R&D 거점 육성…기술 강소기업 1000곳 유치"
스마트기술 시범존 운영…해외기업 유치 공간도 마련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마곡산업단지에 대학 및 연구기관을 유치해 연구개발(R&D) 거점으로 키우려면 수도권 개발 규제 완화를 고민할 시점이 됐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 기관의 신설과 이전을 원칙적으로 막고 있는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를 글로벌 스마트시티로 육성하기 위한 전문가 발표와 토론회 등을 열 계획이다.

“R&D 중심 혁신산업 생태계 구축”

서울시는 오는 10~11일 이틀간 마곡산업단지 내 코오롱타워에서 ‘2018년 M-밸리 테크 콘서트’를 연다. ‘미래 기술과 나의 생활, 나의 도시’를 주제로 한 이 행사는 미래 기술이 스마트시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스마트시티가 어떻게 진화할지 등을 예측하면서 마곡의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다. 첫째날인 10일 기술 관점, 11일엔 인문학적 관점에서 분석한 스마트시티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한성수 코오롱 미래기술연구원장, 이정환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조승연 작가, 김진애 전 교수 등이 강연진으로 참가한다.

박 시장은 행사를 앞두고 한 인터뷰에서 “마곡은 입지, 인력, 교육 인프라 등에서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글로벌 미래 거점’”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강소기업이 상생하는 글로벌 혁신단지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마곡산업단지는 올해를 기점으로 대기업 등에 토지를 공급하는 단계를 지나 강소기업, 외국인투자기업에 연구공간을 제공하는 2단계에 돌입했다”며 “기술력만 있으면 어느 기업이나 입주할 수 있도록 마곡형 R&D센터 15개소에 임대 연구공간을 조성해 강소기업 1000여 개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마곡산업단지 전체 산업시설용지의 3분의 2는 150개 기업(대기업 56개, 중소기업 94개)에 분양이 완료됐다. 남은 용지에는 중소기업 공공지원센터인 서울 M+센터와 대규모 R&D단지인 마곡형 R&D센터, R&D 인력 양성 기관인 M-융합캠퍼스가 들어설 예정이다. M+센터는 지난 9월에 착공됐고, M-융합캠퍼스 건립도 추진되고 있다. 마곡산업단지 내 기업 입주가 완료되면 1252개 기업, 10만 명이 단지에서 활동하게 된다.

“수도권 규제가 대학 유치 가로막아”

수도권 개발 제한규제 완화에 관한 의견도 밝혔다. 박 시장은 “마곡지구를 당초 계획대로 산·학·연 협력 생태계로 조성하려면 대학, 연구기관의 신·증설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서울 시내 학부 신·증설과 타지역으로부터의 이전을 허용하지 않는 수도권 정비계획법 때문에 대학교나 연구기관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마곡산업단지로 지방 기업을 서울시가 빼앗아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박 시장은 “마곡산업단지는 R&D에 특화된 기업만 입주할 수 있고, 원칙적으로 제조활동을 제한해 지방과 충돌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제조공장 중심의 지방 기업과 달리 연구 기능을 중심으로 조성하기 때문에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일자리나 설비를 끌어오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를 스마트시티 시범모델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업들이 스마트 주차 서비스나 스마트 가로등 등 스마트 기술을 시범 서비스할 수 있는 ‘시범존’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65개인 와이파이망에 내년까지 22개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해외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임대공간 마련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국내 기업이 토지를 분양받아 사무공간을 조성했다면 앞으로는 임대를 선호하는 해외 기업 수요를 반영해 임대공간을 확보하겠다는 설명이다. 국제행사를 위한 마곡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단지도 5호선 마곡역과 공항철도 마곡나루역 사이 중심지역에 2025년까지 들어설 예정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