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서울시 등과 MOU
"역사 재생+IT기술 접목 의미"
우미건설이 서울 돈의문(서대문·사진)을 104년 만에 증강현실(AR) 기술로 복원한다. 이를 통해 문화재를 첨단 디지털 기술로 복원하는 ‘정보기술(IT) 건축’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우미건설은 6일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돈의문 복원 내용이 포함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된 돈의문은 서울 4대문 가운데 유일하게 복원되지 못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으나 도시화에 따른 교통난, 보상 등으로 번번이 무산됐다.

우미건설은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함께 돈의문을 AR 기술로 재현하는 방안을 고안해냈다. 과거 돈의문이 있었던 정동 사거리 일대에서 AR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해 돈의문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문화재청, 서울시 등이 보유하고 있는 돈의문의 과거 사진, 축조 기록 등을 토대로 철저한 고증을 거쳐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화재청과 서울시는 공동으로 총괄적인 기획 및 지원을 담당하고, 우미건설은 프로젝트 주관사로 문화재 지킴이 활동 동참과 함께 IT 건축 재현 및 콘텐츠 개발을 후원한다. 제일기획은 AR 복원 작업 및 프로젝트 확산을 담당한다. 고증 작업과 디지털 작업, 현장 조형물 설치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돈의문이 철거된 시점에 맞춰 내년 상반기 내 서대문 복원 프로젝트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은 “우리 문화재를 복원하는 역사 재생도 도시재생사업의 일부라는 인식과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로 복원하는 ‘IT 건축’의 접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