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회계법인 CEO 간담회’를 열고 회계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석헌 금감원장(오른쪽 두 번째)과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8개 회계법인 대표가 참석했다. 윤 금감원장은 “금융자산이나 기업 가치를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평가하면 신뢰성에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삼상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으로 회계법인들의 감사가 적절했는지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