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김영우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

"병역·납세의무 안한 사람에게 당직을 맡기면 안돼"
“원내대표 경선이 뻔한 선거, 데자뷔(기시감) 선거, 기대감 없는 선거가 돼선 안 됩니다.”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영우 의원(사진)은 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과거에 몇 번씩 당내 선거에 나왔던 분이 이번 경선에 또 나서면 국민들로부터 ‘변한 게 없는 당’이란 비판을 받지 않겠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저도 3선이니 완전히 새롭다고 볼 순 없지만, 참신함과 혁신성 측면에선 다른 후보들을 압도한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간 계파전 양상으로 흐르는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그는 “특정 계파의 지지를 받아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원내 운영 과정에서 그들에게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며 “어느 계파에 기대어 선거를 치를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이번 경선은 계파와 탈(脫)계파 간 대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주 비박계 원내대표 후보 단일화를 이룬 김학용·강석호 의원에 대해선 “정책과 비전에 대한 토론 한 번 없이 친소 관계만을 앞세워 한 단일화는 계파 정치에 불과하다”며 “그분들의 단일화 논의에 동참하지 않은 것도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전국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과 관련, “교체는 최소화돼야 한다”면서도 “병역·납세 의무를 안 한 사람에게 당직을 맡겨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성태 현 원내대표의 지난 1년간 대여 투쟁 방식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긴 했지만, 국민적 공감을 불러일으키진 못했다”며 “국회 내에서 하는 피켓 시위는 국민들에게 정쟁으로밖에 안 비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가 되면 원자력발전소, 전북 새만금 지역 등 논란의 중심에 있는 현장에 텐트를 치고 원내 대책 회의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위원회 의장 러닝메이트에 대해선 “계파, 선수(選數), 지역 등을 고려하지 않고 경제 전문가를 모셔 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글=하헌형/박종필 기자, 사진=김영우 기자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