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판문점 JSA내 자유왕래 조만간 실현될 것"
남북한 군사당국이 최근 파괴 작업을 마친 비무장지대(DMZ) 내 11개 감시초소(GP)마다 각각 일곱 명으로 구성된 검증반을 오는 12일 투입해 현장을 서로 살펴보기로 결정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6일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의 일환으로 이뤄진 각 11개 GP의 시범 철수 및 파괴조치를 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 검증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각 검증반은 대령급(북측 대좌급)을 반장으로 하며, 검증 요원 다섯 명과 촬영 요원 두 명으로 구성된다. 민간인도 포함돼 검증 인원은 총 154명이다. 파괴된 남북 GP를 연결하는 ‘오솔길 통로’를 새로 만들어 이동한다.
서 차관은 “남북 군인들이 오가며 최전방 초소의 완전한 파괴를 검증하게 될 새로운 통로가 그동안 분열과 대립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바꾸는 새 역사의 오솔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경기도 통일분야 국제학술회의 축사에서 “조만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모든 사람의 자유왕래가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