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가 최고 10Gbps(초당 기가비트) 속도를 제공하는 ‘기가프리미엄X10’ 서비스를 6일 서울과 6대 광역시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시했다. 10기가 인터넷 서비스는 지난달 상품을 내놓은 KT에 이어 두 번째다.

기가프리미엄X10은 5기가바이트(GB) 용량의 초고화질(UHD) 영상을 4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다. 기존 광랜(100Mbps)이 6분40초, 기가인터넷(1Gbps)이 40초가량 걸리는 것과 비교하면 최대 100배 빠르다. 기가프리미엄X10 이용 시 무선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한 대를 제공한다.
SK브로드밴드는 10기가 인터넷과 함께 5기가(기가프리미엄X5), 2.5기가(기가프리미엄X2.5) 상품도 내놨다. 단독 가입 시 3년 약정 기준으로 월 요금은 10기가 8만2500원, 5기가 5만5000원, 2.5기가 4만4000원이다. 인터넷TV(IPTV)와 함께 이용하거나 SK텔레콤 무선상품과 결합하면 최대 33.8% 할인받을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내년 5월까지 가입하는 고객에게 PC 동시접속 단말 대수를 5대에서 두 배 늘려준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