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장 준공식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 도약"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앞줄 왼쪽 세 번째)과 쯔엉화빙 베트남 수석부총리(네 번째)가 6일 하노이 인근 화락하이테크 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 준공식을 마친 뒤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사업을 점검했다. 김 회장은 6일 하노이 인근 화락하이테크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준공식에는 김 회장을 비롯해 금춘수 한화그룹 부회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베트남 정부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이 베트남을 찾은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그는 준공식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베트남 항공산업에도 기여해 양국 간 동반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완공된 공장은 10만㎡ 규모로, 베트남에 최초로 들어선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 공장이다. 한화그룹은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하겠다고 지난 8월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베트남 시가총액 1위 기업인 빈그룹의 팜느엇브엉 회장을 만나 협업 관계 구축과 베트남에서의 사회공헌 활동 방안도 논의했다. 7일엔 박닌성에 있는 한화테크윈 공장을 방문하는 등 현지 경영을 이어간다. 한화그룹은 한화생명, 한화테크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너지 등이 베트남에 진출해 금융, 투자, 제조, 태양광, 항공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