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무산 직전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핑계로 파업을 강행했다. 사측은 이번 파업을 불법 파업으로 보고, 손실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오전 출근조는 6일 오후 1시30분부터 일손을 놓고 공장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노조 집행부 파업 지침에 따라 정해진 퇴근 시간(오후 3시30분)보다 두 시간 일찍 퇴근했다. 오후 출근조 역시 두 시간 부분파업을 했다. 기아차 노조도 현대차 노조와 마찬가지로 총 4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현대차 조합원 5만1000여 명과 기아차 조합원 2만9000여 명 등 8만여 명의 조합원이 이날 파업에 참가했다. 현대차 노조는 “사측이 광주형 일자리 수정안 의결을 거부하긴 했지만 언제든 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며 “파업 강행으로 광주형 일자리 완전 폐기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파업으로 수백억원 규모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