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유공자 13명에 훈·포장

종림 스님

새로운 곤충 630여 종을 알리고 비단벌레의 천연기념물 지정에 기여한 박규택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와 팔만대장경을 디지털화한 장경도량고려대장경연구소 이사장 종림 스님이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문화재청은 6일 서울 덕수궁 석조전에서 시상식을 열고 박 이사와 종림 스님을 포함한 ‘2018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대상자 13명에게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박규택 이사

남한산성 행궁 복원 공사와 서울 사대문 안 주요 발굴조사에 참여한 장경호 전 한울문화재연구원 이사장과 정봉섭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보유자가 보관문화훈장을, 지난 4월 별세한 전성우 전 간송미술문화재단 이사장과 이봉주 납청유기 대표가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