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사례 통해 여론 주도나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야"
원자력 관련 단체들과 자유한국당 등이 정부 탈(脫)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국민 서명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서명 운동을 통해 탈원전 폐기까지 이끌어낸 대만 사례를 참고해 정부의 정책 수정을 압박하겠다는 게 이들의 의도다.

6일 원자력업계에 따르면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과 원자력정책연대, 경북 울진군 등은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 운동’을 오는 13일 시작하기로 했다.

최 의원은 “탈원전이 무리한 정책이라는 여론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가 불통으로 일관해 서명 운동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 수급이 불안해지는 것은 물론 세계적 수준의 원전산업이 내년부터 붕괴될 위기에 처했다”며 “최소한 건설 작업까지 이뤄졌던 신한울 3, 4호기는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만은 탈원전 반대 국민 서명 운동이 이어져 지난달 국민투표까지 치러졌다. 국민투표에선 59%가 탈원전을 규정한 관련 법조항 폐지에 찬성했다. 대만 사례 이후 국내에서도 야당을 중심으로 국민투표 요구가 나왔으나 정부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서명 운동을 준비하고 있는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최근 여론 추이를 감안하면 상당수 국민이 탈원전 반대에 서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