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사진)가 “서민 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된 점이 올해 가장 뼈아픈 대목”이라고 말했다. 또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상당수 사람에게 큰 부담이 된다”며 연착륙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지난 5일 세종시 국무총리공관에서 연 출입기자단 만찬 간담회에서 “올해 가장 잘된 건 남북한 평화 분위기를 조성한 것”이라며 “반면 서민 생활의 어려움이 해결되지 못하고 부분적으로 오히려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소득분배가 개선되지 못하고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건 정부로서 대단히 뼈아픈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정책 변화에 따른 리스크를 부정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이라든가 근로시간 단축 등은 올바른 방향이나 한꺼번에 몰려오다 보니 상당수 사람에게는 희소식이 되지만 반대로 상당수 사람에게는 크나큰 부담이 되는 것도 인정해야 한다”며 “어떻게 연착륙시킬 것인지에 대한 과제가 내년에 더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고 그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경기 침체를 극복할 방안으로 규제혁신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년은 한국 사회가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자는 국민의 합의와 정부의 노력이 합쳐졌으면 좋겠다”며 “그걸 통해 경제 활력을 찾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노동계와의 관계에 대해선 “노동자를 중시하는 사회로 가야 하지만 불법까지 눈감자고 해서는 안 되는 것 아니냐”며 “노동계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