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의문 채택해 정부·한수원 등에 전달

경북 울진군의회는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3·4호기 건설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국회와 산업통상부 장관,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에게 보냈다고 6일 밝혔다.
군의회는 5일 229회 2차 정례회에서 채택한 결의문에서 "정부는 지난해 10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개하고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원전 건설을 백지화하는 탈원전 정책을 일방적으로 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며 "이는 40여년간 국가에너지 정책에 이바지하고 희생과 고통을 감내한 울진군민 요구와 권리를 무시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울진군은 인구 감소, 지역경제 붕괴 등 생존권 위기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원전 수명 60년 기준으로 약 67조원의 직·간접 피해와 25만여개 일자리가 사라지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이 사회경제 전반에 걸쳐 심각한 국가발전 저해 요소가 되고 있다"며 "정부는 더는 제왕적 일방통행을 멈추고 약속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고 원전소재 지방정부 의견을 수렴해 국가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