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장의 카드뉴스
넘겨보기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유독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시에서 수험생들은 다시 한 번 수험 전략을 세워야 한다. 특히 오는 29일부터는 각 대학에서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전체 모집인원 34만 8,800여명의 23.8%인 8만 2,900여명이 선발되는 만큼, 모집일정과 전형방식을 꼼꼼히 챙길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형별로는 수능 위주 전형으로 전체 정시모집 인원의 87.1%인 7만 2,200여명을 뽑는다. 실기 위주 전형으로는 11.8%인 9,800여명을 선발하고 학생부 위주 전형과 기타 전형도 실시된다.
전형 기간은 가군이 내년 1월 4일~11일, 나군은 1월 12일~19일, 다군은 1월 20~27일까지 각 8일씩 진행되며 이에 따라 이달 말까지 각 입시업체와 대학 및 시도교육청 등이 주관하는 입시설명회가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능은 '불수능'이라고 불릴 정도로 역대 가장 어려운 시험이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만큼 상위권 학생들의 소신 지원이 뚜렷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 '1대 100' 방송화면, Youtube 'tbs 시민의 방송', YouTube 'KNNnews KOREA', tvN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