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직 사임

이서현 전 삼성물산(108,0000 0.00%) 패션부문 사장이 삼성복지재단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삼성복지재단은 6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 신임 이사장을 선임했다. 삼성복지재단은 이 이사장의 임기가 4년이며 내년 1월 1일에 취임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둘째 딸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동생인 이 신임 이사장은 이날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직에서 내려왔다.
삼성복지재단은 지난 1989년 이건희 회장이 소외 계층의 자립 기반을 조성하고 복지 증진을 위한 공익사업을 추진하자는 취지에서 설립했다.

복지재단 측은 "이 신임 이사장은 삼성복지재단의 설립 취지를 계승하고 사회공헌 사업을 더욱 발전시킬 적임자로, 평소 소외계층 청소년과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며 이사장 선임 배경을 밝혔다.

한편 리움미술관은 미술관 발전을 위한 주요 사항을 논의하고 자문할 운영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고 이 신임 이사장을 운영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