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신한은행의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베트남 쏠(SOL)’이 출시 한달 만에 현지에서 11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모으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베트남에서 국민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을 광고모델로 기용한 데다 현지 금융앱을 뛰어넘는 최신 기능을 탑재한 덕이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6일 출시한 ‘베트남 쏠’의 가입자 수가 11만34명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베트남 쏠’은 올초 출시된 신한은행의 통합모바일앱 ‘쏠’의 베트남 버전이다. 신한은행은 다른 현지 은행 모바일 앱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신규 서비스를 신한 베트남 쏠에 접목했다. 지문과 안면인식을 통한 로그인 방식은 물론 휴대폰 번호와 수취인 성명만 있으면 계좌번호 없이도 이체할 수 있는 ‘연락처 이체’ 등이 대표적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지 은행 앱보다 직관적인 서비스와 인터페이스를 구축한 것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쏠’이 대박을 친 것은 이보다도 신한베트남은행의 홍보대사인 박항서 감독 덕분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지난 3월 박 감독과 K리그 첫 베트남 출신이자 베트남 축구 대표팀 주장인 르엉 쑤언 쯔엉(강원FC 소속) 선수를 홍보대사로 발탁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이 여러 세계대회에서 선전하면서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떠올랐다. 지난 2월엔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아시아선수권대회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또 베트남 남자 축구대표팀은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4강에 올랐다. 준결승을 이겨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힘입어 박 감독이 홍보대사로 있는 신한베트남에 대한 관심과 호감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박 감독의 인기를 등에 업고 베트남 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박 감독을 모델로 기용한 신한베트남은행의 고객 수는 지난 2월 104만750명에서 11월 113만8724명으로 9.3% 증가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박 감독이 민간외교관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어 사업 확대에 큰 도움이 된다”며 “베트남에서 국민 메신저인 ‘잘로’에 박 감독과 쯔엉 선수의 이모티콘을 활용하는 등 브랜드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