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Q3·현대차 싼타페·볼보차 S60 등 16개

유럽 신차안전도 평가기관 유로앤캡(Euro NCAP)이 '2018 가장 안전한 차'를 발표했다.

6일 유로앤캡에 따르면 올해 안전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한 차는 23개 신차 가운데 16개다. 특히 볼보자동차는 S60, V60, XC40의 3개 제품이 최고 등급을 얻었다. S60과 V60은 성인 승객 안전성(96%), 어린이 승객 안전성(84)%, 보행자 안전성(74%), 안전보조 시스템(76%)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XC40도 비슷한 수준인 성인 승객 안전성 97%, 어린이 승객 안전성 87%, 보행자 안전성 71%, 안전보조 시스템 76%을 기록했다.

이어 아우디는 A6, Q3의 두 제품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A6는 성인 승객 안전성 93%, 어린이 승객 안전성 85%, 보행자 안전성 81%, 안전보조 시스템 76%를, Q3는 성인 승객 안전성 95%, 어린이 승객 안전성 86%, 보행자 안전성 76%, 안전보조 시스템 85%를 얻었다.

전기차는 재규어 I-페이스가 성인 승객 안전성 91%, 어린이 승객 안전성 81%, 보행자 안전성 73%, 안전보조 시스템 81%를, 닛산 리프는 성인 승객 안전성 93%, 어린이 승객 안전성 86%, 보행자 안전성 71%, 안전보조 시스템 71%을 기록해 별 5개를 따냈다.
국산차는 현대차 싼타페와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았다. 싼타페는 성인 승객 안전성 94%, 어린이 승객 안전성 88%, 보행자 안전성 67%, 안전보조 시스템 76%의 성적이다. 넥쏘는 성인 승객 안전성 94%, 어린이 승객 안전성 87%, 보행자 안전성 67%, 안전보조 시스템 80%로 싼타페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밖에 BMW X5, 마쓰다 6, 푸조 508, 포드 포커스, 렉서스 ES, 벤츠 A클래스, 폭스바겐 투아렉이 최고 등급에 올랐다. 반면, 짚 랭글러는 별 1개를 받았으며 피아트 판다는 별을 얻지 못해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편, 유로앤캡은 지난 1997년 이후 20년 간 유럽 시장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충돌 테스트를 진행해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긴급자동제동 시스템(AEB) 오프셋, 야간 보행자 및 자전거 감지 등의 능동안전 분야 테스트를 추가해 흐름을 반영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현대기아차를 넘어 한국차가 잘돼야
▶ [하이빔]물에서 연료 뽑는 차, 현실이 되다
▶ [르포]에펠탑 서 있는 푸조시트로엥 제주 박물관
▶ 현대차 i30 N, 독일·호주서 성능 인정받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