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옛 공관 '굿모닝하우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년 초 옛 도지사 공관인 '굿모닝하우스(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입주하기로 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굿모닝하우스에 대한 위탁관리계약을 이달 말로 종료하고 5천만∼6천만원을 들여 해당 시설을 리모델링, 내년 2월 중에 공관으로 재사용할 예정이다.

1967년부터 도지사 공관으로 사용된 굿모닝하우스는 남경필 전 지사 시설인 2016년 4월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용도를 변경해 도민에게 게스트하우스, 갤러리, 카페 등으로 개방하고 있다.

이같은 시설의 운영을 위해 경기도에서는 한해 8억원 내외의 도비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측은 "자택(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서 도청까지 출근하는 데 1시간가량 소요되고 있는 데다 국내외 방문객을 맞이할 마땅한 접견 장소도 없는 관계로 효율성을 고려해 옛 공관을 다시 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경기도민을 위한 '굿모닝하우스'를 지켜주십시오' 청원 글에는 모두 4천737명이 참여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청원인은 "문화공간으로 사용되던 공공장소를 다시 관사로 되돌려 사유화해 거주공간으로만 쓰려 하는 것은 지자체 역사상 처음으로 알고 있다"며 "출퇴근이 힘들어 굿모닝하우스를 거주지로 쓰겠다는 행위는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적자 보는 옛공관을 도지사 관사로 사용하는 것이 도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도청에서 가까우면 업무보기 좋고 수십억 들여서 새로 짓는것 보다는 낫지 않은가?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말자 (mail****)", "도지사가 출근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면 도청 근처로 이사를 오면 되는 거 아닌가? 꼭 자신만을 위한 공관이 필요할까? (ydy5****)", "이건 잘하는 것이다. 적자나는 거 자꾸 도비로 메꾸고 있는데 투명하게 공관으로 사용하면 공관 대신 다른 비용 들것을 줄일 수 있다 (flyn****)", "근처에 전세 구해서 들어가면 될 일을 굳이 시민들한테 개방한 공관에 들어갈 이유가? (haya****)", "접견은 도청에서 하면 되지 접견을 관사에서 할 이유는 없을 것 같은데 (ducd****)"라며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