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생태계' 마저 흔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자동차 조선 등의 업황 부진이 겹친 부산과 울산 등 동남권(부울경) 벨트는 도시 생태계마저 위협받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 과거 자동차산업 붕괴로 폐허가 된 미국 디트로이트의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 지역 경제지표는 모두 악화일로다. 경남은 수출이 1년 전보다 40% 넘게 급감했고, 울산은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부산도 생산과 소비, 수출이 동반 부진에 빠졌다.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지역경제 동향’을 보면 지난해 3분기 대비 동남권 전체의 광공업생산(-1.8%)과 수출(-19.4%)은 감소했다. 고용률(58.7%)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5분기 연속 57~58%대에 머물러 있다. 3분기 울산의 실업률은 1년 전보다 1.3%포인트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1999년 3분기(6.1%) 후 3분기 기준 최고치로, 전국에서 서울(4.9%)과 함께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업을 포기하는 사례도 많다. 이종판 창원국가산업단지경영자협의회 회장(마이어코리아 대표)은 “협의회 회원 중 기술력을 갖춘 유망 중소기업이던 절삭공구 생산업체 A사가 최근 매각됐다”며 “사업을 포기할지 고민하는 경영인이 많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대내적으로는 자동차 수출 감소를 비롯한 제조업 부진,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기업을 경영하기 어려운 지경”이라며 “무엇보다 회원 업체들이 제조업인 특성상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선, 자동차로 먹고살아온 울산의 충격은 더 크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하루가 멀다 하고 하청업체가 문을 닫는다는 소식이 들려온다”고 했다. 이로 인해 고용센터에는 일자리 문의가 폭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하청업체에서 일하던 40~50대가 나와 노년층 대표 일자리인 경비, 주유소 아르바이트 등을 하면서 노년층 일자리가 사라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역 관계자는 전했다. 이 지역을 벗어나려는 사람이 늘면서 부동산 수요가 급격히 감소해 아파트 가격 등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