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적 평가 탓에 대학에서 창조적 비판 정신 사라져

사진=연합뉴스

대학 교수들이 대학 교육 개혁을 위한 시민단체 초록교육연대를 출범했다.

5일 김정탁 성균관대 교수 등은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교수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밝혔다.

김 교수는 “대학에서 창조적 비판 정신과 사유의 힘이 실종됐다”며 “교수의 교육과 연구가 수량화된 연구·교육지표에 따라 평가돼 논문 양산에만 매몰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또 “연구의 공공적 가치나 사회적 기여는 중요하지 않게 됐다”며 “획일화된 지식, 소위 ‘통조림 화된’ 지식이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미권 사설 평가업체까지 가세해 획일화된 기준으로 우리나라 대학을 평가하고, 대학들은 높은 평가를 받기 위해 교수들에게 논문 양산을 강요하고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또한 그 원인으로 대학에 도입된 기업경영식 전략을 꼽았다.

김 교수는 “재벌기업 운영 대학들은 양적 지표를 만족시키기 위한 기업경영식 전략을 동원한다”며 “이를 통해 실제보다 좋은 평가를 받고 교육 당국에서 많은 보조금을 받는다. 재벌이 운영하는 대학에 국가예산이 더 많이 지원되는 현상이 벌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 결과 다른 대학도 기업경영식 운영을 따라가는 악순환이 벌어진다는 주장이다.

그는 “작금의 교육문제 해결을 목표로 시민단체 초록교육연대를 구성한다”며 “우리의 경험과 전문성을 최대로 활용하면서 동시에 행동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