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배부일인 5일 오전 서울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표가 배부된 5일 각 고등학교 교실은 학생들의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가채점 결과 발표 직후부터 '불수능' 난이도로 원성을 샀던 국어영역 등급에 관심이 집중됐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있는 경복고 3학년 교실에는 학생들마다 반응이 엇갈렸다.

대체로 학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실제 수능 성적표가 비슷하게 나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등급이 떨어졌다며 침울한 표정으로 자리에 엎드린 학생도, 기대했던 것보다 성적이 잘 나와서 싱글벙글 미소를 띤 학생도 있었다.

이 학교 3학년 최재영(19)군은 "평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했던 대로 점수가 나왔다. 국어가 아주 어려웠는데 특히 어려웠던 비문학 지문을 남겨두고 뒷부분부터 문제를 풀어나간 게 다행이었다. 수시 지원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결과를 보면서 정시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세호(19)군은 "가채점 점수랑 실제 점수가 같게 나왔다. 점수만 봤을 때는 완전히 망했다 싶었는데 등급 컷도 많이 내려가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낙심한 표정으로 성적표를 바라보던 엄모(19)군은 "가채점 결과보다 국어 점수가 크게 떨어졌고 수학도 평소보다 너무 못 봤다. 수능성적이 너무 좋지 않아 올해는 대입 전략도 세우지 않았다. 재수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시간 서울 여의도에 있는 여의도여고도 비슷한 모습이었다.이 학교의 한 학생은 성적표를 받아든 뒤 "이거 내 성적표 맞아?"라고 말하며 의미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었다.

또한 성적표를 받자마자 성적표를 반으로 접어 숨기기 바쁜 모습도 자주 연출됐다. 이 학교 김희주(19)양은 "12년 동안 멈추지 않고 달리며 공부한 결과가 종이 한장으로 나왔다는 생각에 조금은 허무하다. 수시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데 최저성적 기준에 미달한 영역이 있어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김양은 또 "정시지원은 해봐야겠지만 반쯤은 재수할 생각도 하고 있다. 일단 한 달쯤은 맘껏 놀고 다음 일은 다음에 생각해 보겠다"고 전했다.

지난 4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올 수능은 국어영역이 특히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영역 만점자 비율은 0.03%를 기록해 지난해 0.61%보다 크게 줄었고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은 지난해 134점보다 16점 오른 150점으로 역대 수능 중 가장 높았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