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거리뷰

용산구 대표 주상복합 중 하나인 ‘파크타워’가 ‘9·13 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1억원 이상 집값이 오르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하철 역세권과 편리한 생활시설에 선호도가 높아 호가도 높게 형성돼 있다.

서울부동산광장에 따르면 파크타워 전용 180㎡가 지난달 28억원(34층)에 실거래됐다. 지난 10월엔 같은 주택형이 28억8000만원(33층)에 매매되며 신고가를 찍었다. 이 평형은 지난 8월 27억원에 거래됐었다. 정부의 대책 발표 이후에도 1억원 가량 집값이 올랐다. 현재 시장에는 29억30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이 단지는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2020년 입주 예정), 시티파크와 함께 용산구 3대 주상복합으로 꼽힌다. 지난 2009년 5월 입주한 10년차 주상복합이다. 아파트 888가구, 오피스텔 126실로 총 6개동으로 구성돼 있다. 전용면적은 78~243㎡로 중형, 중대형, 초대형 평형까지 고루 갖췄다.

입지가 좋아 매매뿐 아니라 전·월세 선호도도 높다. 지하철4호선 이촌역과 경의중앙선 이촌역을 도보 5분 이내에 이용할 수 있다. 인근에는 LG유플러스 본사, LS용산타워, 아모레퍼시픽 용산 신사옥 등이 있다. 신용산초, 한강초, 용강중, 용산공고 등이 모두 인접해 있다. 아이파크몰, 신라면세점, 이마트, CGV 등 대형 쇼핑·여가 시설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단지 바로 뒤에 용산가족공원이 연결돼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