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협상의 잠정 합의안을 추인하는 성격의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한국노총의 불참으로 연기됐다.

광주시는 5일 오전 10시 30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어 전날 현대자동차와 잠정 합의한 완성차 공장 투자 협상 최종 협약안을 공동 결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투자유치추진단 회의에서 투자협약안을 확인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 의장이 합의안 내용에 반발하면서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체 28명의 위원 가운데 19명이 참석했다.
윤 의장은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내용에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6월 애초 협약안에 포함됐지만, 법률에 위배된다며 노동계가 삭제를 요구한 조항이다.

윤 의장은 전날 협약 내용에 불만을 표하며 투자유치추진단 회의장을 박차고 나간 뒤 결국 협의회에 불참했다.

광주시는 노동계가 불참하면 의미가 없다고 보고 협의회를 이날 오후 3시로 연기했다. 광주시는 이날 오전 중 현대차와 마지막 조율을 거치고 윤 의장을 설득할 계획이다.

현대차 노조도 오는 6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여서 노동계 반발이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막바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