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분야 북한 우선주의…북한 입장만 대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 비위 논란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기강을 다잡을 수 있겠나.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사검증부터 시작해서 직원들 비리 문제 등 많은 문제가 쌓여 있다.

잘못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면서 사실상 조 수석의 해임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부터 기강이 무너졌다.

조 수석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며 "권력이라는 것이 '아차'하는 순간에 비위로 연결될 수 있다.
민정수석은 그런 부분을 염두에 두고 일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차원의 대북정책 로드맵인 '한반도 평화 이니셔티브' 발표와 관련해서는 "예산안 심사 문제로 이른 시일 내에 의총을 열 수 없는 상황이라면 국방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간담회라도 하려고 한다"며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잠정안이라도 발표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기자들과 만나 "평화 문제에 상당한 진전이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들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며 "외교 분야는 오로지 북한 우선주의·제일주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경제 문제가 심각한데도 미국 대통령 등 외국 대통령을 만나서 오로지 북한의 입장만을 대변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도 기자들이 국내 문제를 질문하려 하면 질문하지 말라면서 외교 문제만 이야기하자고 했다"며 "우리 안보를 지키겠다는 자세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