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민정협의회 오후 3시로 연기
근로자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완성차 공장을 만들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막바지 난관에 부딪혔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노사민정협의회에 불참했기 때문이다.

광주광역시는 현대자동차와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잠정 합의한 뒤 5일 오전 10시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 예정이었다. 시 측은 노사민정 공동 결의를 진행하고 오는 6일께는 조인식을 열 수 있을 것 내다 봤다.

그러나 한국노총이 노사민정협의회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모든 일정이 밀렸다. 합의안에 5년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유예 조항이 포함돼 거세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6월 합의안에 포함됐으나 지역 노동계 등이 삭제를 요구한 조항이다.
광주시는 투자유치추진단 회의를 다시 열고 노동계 설득에 나섰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날 오후 3시로 연기했다.

다만 한국노총의 반발이 심해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자칫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밖에 현대차 노동조합은 다음날인 6일 파업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조는 “회사가 광주형 일자리에 동의하면 파업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경고했다”며 “체결이 공식화하면 예정대로 파업한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