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엄기준 유준상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4’ 엄기준 유준상 / 사진제공=KBS

배우 엄기준이 ‘유준상 몰이’의 진상을 밝힌다.

오는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엄기준-민영기-김법래가 유준상만 빠진 단체 채팅방의 존재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엄기준은 “’엄유민법’의 맏형인 유준상만 빠진 단체 채팅방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높였다. 이어 그는 ‘엄민법’의 채팅방 대화들을 모두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로 무대 위에서 유준상을 골탕 먹이기 위해 작전을 짜 왔던 것. 현장에서 최초 공개된 대화 내역에 유준상은 “이렇게 작전을 짰던 거냐”며 그동안 쌓였던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유준상은 “(엄민법에게) 당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무대 위에서 내가 등장을 못하도록 문을 잠근 적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엄기준은 웃음을 터뜨리며 다시 한 번 ‘준상 몰이’를 시작해 폭소를 자아냈다. 끝나지 않은 ‘준상 몰이’에 유준상은 “내가 그 때 그러지 말아야 했다”며 후회의 말을 전했다는 후문이어서 그 전말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김소현은 ‘엄유민법’의 20년지기인 만큼, TMI 폭로로 ‘엄유민법’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심지어 ‘엄유민법’의 에피소드에 모두 등장해 프로 참석러에 등극하기도 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