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에 출연하는 최민환·율희 부부. /사진제공=KBS2 ‘살림남2’

‘살림남2’에 출연하는 최민환·율희 부부. /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최민환·율희 부부가 아기자기한 살림과 육아일기 첫선을 보인다.

5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는 전현직 아이돌 최민환, 율희 부부가 출연한다. FT아일랜드의 멤버이자 드라마,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현직 유부돌 최민환과 이제는 한 남자의 아내, 한 아이의 엄마가 된 전 아이돌 율희의 등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 열애부터 갑작스러운 임신과 결혼발표, 출산까지 화려한 무대 위 스타에서 새내기 부모가 된 두 사람. 이날 방송에서는 함께 아이를 돌보고 또 부모로서 한 뼘 더 성장해가는 아기자기한 육아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최민환과 율희가 6개월 아들 ‘짱이’를 돌보고 있는 아기자기한 현장이 담겼다. 초보 아내 율희의 짐을 덜어주기위해, 젖병을 든 아내를 위해 음료수를 먹여주는 등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최민환의 훈훈한 모습은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짓게 만든다.

최민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육아를 함께 하면서 진짜 부모로서 한발짝 더 다가가는 느낌”이라며 아내와 아이를 향한 무한애정을 엿보였다. 율희도 “내 가족이 생긴다는 게 이런 느낌이구나 싶다. 멋진 엄마가 되고 좋은 아내가 되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드러머 아빠의 음악적 재능과 전직 아이돌 엄마의 유전자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듯한 6개월 ‘짱이’의 깜찍한 모습도 시선을 강탈한다. 짱이는 조그만 손으로 벌써부터 드럼 스틱을 잡고 마이크를 예사롭지 않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등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대신 젖병을 든 평균연령 24.5세의 전현직 아이돌 부부 최민환·율희 가족의 첫 등장이 예고된 ‘살림남2’는 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