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이치라클라스 23.94 대 1
대출·옵션 부담에 경쟁률 하락

서울 반포동 삼호가든3차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라클라스' 투시도. 현대건설 제공

청약제도 개편 전 서울 강남권 마지막 분양 물량인 ‘디에이치 라클라스(삼호가든3차 재건축·조감도)’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23.94 대 1에 그쳤다. 지난달 청약을 받은 ‘래미안 리더스원’의 경쟁률이 41.69 대 1에 달했던 점을 감안하면 청약 열기가 많이 식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중대금대출 불가, 빠듯한 대금납입조건, 1억원에 달하는 옵션 등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강남 청약자 반토막

5일 금융결제원의 아파트 청약 홈페이지인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디에이치 라클라스 1순위 청약(210가구 모집)에 5028명이 몰렸다. 지난달 래미안 리더스원 청약자 수(9671명)의 52% 수준이다. 올 3월 디에이치자이개포(옛 개포8단지) 청약엔 3만1000여명이 몰렸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이 강남권 청약에서 발을 빼는 모습이 역력하다”고 말했다.

주택규모가 작을수록 청약 경쟁률도 낮았다. 전용 104B㎡는 1가구 모집에 412명이 청약해 최고 경쟁률 412 대 1이 나왔다. 115A㎡도 2가구 모집에 756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378 대 1을 기록했다. 전용 59C㎡는 2가구 모집에 192명이 청약을 신청해 96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 50A㎡(23.54 대 1)와 59B㎡(44.96 대 1)는 공급 가구 수(각 24가구)가 상대적으로 많아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옵션 비용만 1억원

많은 전문가들이 청약 전 당첨만 되면 4억원의 웃돈을 기대할 수 있는 ‘로또’라고 평가했다. 분양가가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그 만큼 싸다는 것이다. 그러나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전문가들은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이 청약 경쟁률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단지는 모든 주택형의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집단대출을 받을 수 없다. 이 아파트 분양가는 9억3000만~22억원이다.
계약금 비중도 일반 아파트보다 높은 편이다. 통상 총분양가의 10%를 계약금으로 내지만 이 단지는 20%를 계약금으로 책정했다. 중도금 납입 기간도 20개월로 일반 아파트(30개월)보다 짧다. 전용 84㎡ 기준 4개월 단위로 1억7000만원씩 납입해야 한다.

옵션 비용도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 84㎡를 보면 발코니 확장비(주방수납+수납·학습강화형)는 2561만원이다. 거실과 주방, 침실 네 곳 등 총 6개소에 시스템 에어컨을 설치하려면 814만원이 더 든다. 하이브리드쿡톱, 양문형냉장고, 김치냉장고, 기능성오븐, 식기세척기, 오븐업레인지후드, 보이스홈, 미세먼지패키지 등을 추가하면 2065만원이 더 붙는다. 안방붙박이장, 거실·주방 바닥 타일 마감, 거실 우물천장 간접조명, 주방가구 패키지 등 가구 유상옵션 비용은 3000만원 정도다.

전용면적 84㎡ 계약자가 발코니 확장을 포함해 유상옵션을 모두 선택한다면 추가로 드는 비용은 1억원 수준이다. 전용 84㎡B 10층 가구 계약자가 내야 하는 총비용은 17억4700만원에서 18억3000만원으로 올라간다.

서울 서초동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 모델하우스에서 방문객들이 모형도를 관람하고 있다. 한경DB

이런 상황이라면 래미안리더스원처럼 정당계약과 예비당첨자 계약에서 미계약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래미안리더스원의 경우 26가구의 미계약 물량이 발생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강남권 분양가가 주변시세보다 낮다고는 하지만 주변시세도 언제든 급락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실수요자들이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여전히 뜨거운 강북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받은 힐스테이트 녹번역은 평균 59.0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49가구 모집에 1만1455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전용 74㎡로 183 대 1이었다. 강북 신규 분양 물량엔 올들어 꾸준히 1만명 이상 청약하고 있다. 분양가격이 주변 시세대비 1억~2억원 낮게 책정되는 것이 매력 요소다. 총 분양가격이 9억원을 밑돌아 웬만하면 중도대금 대출도 가능하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대출규제가 강남·북의 희비를 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진석/이소은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