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연구원서 긴장 속 발사 모습 지켜봐
'모든 게 완벽' 평가…임철호 원장 "우주 향한 3종 세트 완성"

"위성이 정상적으로 깨어났습니다."

5일 새벽 우주를 향해 날아간 천리안 2A호 위성이 호주 동가라(Dongara) 지상국에 첫 신호를 보내오자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연구진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손뼉을 쳤다.

위성을 실은 '아리안-5 ECA'가 이날 오전 5시 37분(한국시각)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을 때까지도 여전히 흐르던 긴장감이 눈 녹듯 사라졌다.

위성운영동 2층 위성종합관제실에 모여 있던 우주과학자들은 서로 안아주거나 격려의 악수를 하며 환하게 미소를 지었다.

국내 연구진이 독자적으로 설계·운송·조립·시험을 수행한 작품이어서 기쁨은 더한 듯했다.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우주를 향한 올해의 3종 세트가 완성됐다"는 말로 첫 소감을 표현했다.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11월 28일)과 차세대 소형위성 발사 성공(12월 4일)에 이은 성과라는 것이다.
임 원장은 "천리안 2A호를 위해 오랫동안 고생한 직원들께 감사와 격려를 보낸다"며 "우리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 위성이란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고 말했다.

실무진은 발사 후 2시간 정도 지나 태양전지판 완전 전개(널찍하게 펼치는 것)와 초기 점검까지 마치고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태양전지는 천리안 2A 위성이 우주 공간에서 임무를 하는 데 필수적인 전력을 충전하는 장치다.

항우연 측은 발사부터 위성 상태 확인까지 계획대로 진행된 것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유명종 위성연구본부장은 "정확한 시간에 카운트다운해서 모든 스케줄대로 완벽하게 이어졌다"며 "이번 위성 발사로 우리나라는 정지궤도 위성을 위한 독자 소프트웨어와 고유모델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천리안 위성 2A호는 앞으로 엔진 분사 이후 목표 정지궤도(동경 128.2도)에 진입해 각종 시험을 한다.

그 과정은 모두 6개월 정도 걸린다.

이후 대한민국 우주 영토를 지키며 최상의 기상 자료 수집을 비롯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