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은 참가자 간 협력게임을 통해 상금을 받는 ‘지닥 리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지난 3일 밝혔다. 게임 요소를 가미하고 성과를 낸 팀에게는 보상을 지급해 유저(사용자) 참여율을 높인다는 취지다.

지닥을 만든 액트투테크놀로지스는 “지닥 리그는 게임하듯 팀을 꾸려 함께 거래에 참여토록 한 것”이라며 “팀 성과에 따라 순위가 매겨지며 팀이 받은 상금은 팀원 개개인에게 차등 지급, 팀의 승리 기여도에 따라 더 많은 보상을 받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총 상금은 15비트코인(약 6600만원)으로 1등은 전체 상금의 50% 이상을 획득한다. 수수료 수익도 상금으로 주어진다.
지닥은 “지닥 리그는 수수료 수익분배 기능을 하며 이달 중 상장되는 지닥 토큰(GT) 생태계 내에서 중요한 사용성 모델로도 활용된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지닥에서 채굴한 GT를 지닥 리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닥 리그 상세 정보는 5일 공개되는 GT 백서에도 담긴다.

오재민 액트투테크놀로지스 대표는 “12월 지닥 리그를 시작으로 다양한 신규 서비스 및 상장, 외부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많은 기회를 지닥 커뮤니티에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