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사회적 대타협·빅딜 사안 많을 것…상반기중 성과 위해 노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4일 "광주형 일자리는 새롭게 일자리 만들 수 있는 좋은 모델"이라며 "일반 모델화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타결됐다는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홍 후보자는 "광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유사한 형태로 노사와 지자체 정부가 합의해서 일자리 모델을 신청하면 유사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노사와 지방자치단체, 중앙정부가 여러 정책수단을 묶어서 일자리를 만들어내면 보상수단을 결합해서 일자리를 만드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매주 또는 격주로 라운드테이블 미팅을 갖고, 대·중·소 기업 자영업자 등을 정기적으로 만나려고 한다"면서 "대화, 타협, 소통, 조율이 문제해결의 관건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자는 민주노총과 관련, "민주노총은 노동자 이해를 확보하기 위해 (행동)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개인적으로 요청을 드린다면 노사, 노사정과 같이 협의할 수 있는 구조에서 국가 전체적, 대승적 관점을 가져주셨으면 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노동 유연성 확대와 관련해서는 "일차적으로 연공서열식 임금이 직무급으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면서 "임금이나 근로조건도 시장이 요구하는 조건 등 기능적 유연성을 일차적으로 확보하는 노동개혁에 중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자는 사회적 대타협과 관련, "내년에 사회적 대타협, 빅딜에 의해 처리될 사안이 많이 있을 것 같다"면서 "몇 가지 과제는 내년 상반기에 가시적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려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