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TV 캡처

광주의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의 양손을 청테이프로 묶고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4일 강도살인 혐의로 정모(26)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정씨는 전날 오전 6시 50분부터 오전 10시 사이 광주 북구 유동 한 모텔에서 A(57·여)씨를 살해하고 신용카드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앞서 동생에게 일을 하고 오겠다는 말을 남기고 광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날 오전 6시 50분께 이 모텔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경찰은 A씨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서 전날 오후 9시 10분께 숨진 A씨를 발견했다.
A씨의 시신은 양손 등이 청테이프에 묶이고 이불에 싸인 채 모텔방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A씨가 발견된 객실을 장기간 빌린 정씨의 행방을 추적했다.

이후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광주 동구 계림동 한 모텔에서 정씨를 체포했다. 정씨는 A씨와 알던 사이는 아니었으며 SNS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