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舊)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수협 직원을 폭행해 전치 27주의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수협은 지난 1일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사업팀장 이모씨가 구시장 폐쇄 작업에 투입된 굴착기를 수리하는 과정에서 구시장 상인 측의 폭행을 당해 뼈가 부러지고 십자인대 3곳이 끊어지는 등 전치 6개월(27주)의 중상을 당했다고 4일 밝혔다. 이씨는 수리용 공구를 회수하려고 인근 컨테이너 박스 위에 올라갔다가 상인들이 강제로 끌어내리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은 지난달 19일 굴착기를 투입하는 등 구시장 폐쇄 작업에 착수했지만 구시장 상인들의 강한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수협은 “구시장 상인들이 굴착기 엔진에 다량의 소금을 투입하거나 기계를 무단 훼손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수협은 현장 채증 동영상 등을 바탕으로 가해자들을 처벌해달라는 취지로 인근 동작경찰서에 고소장을 낼 예정이다.

수협은 “노량진수산시장 불법점유자들이 이성을 잃은 채 마구잡이식 폭력으로 구 시장터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다”며 “경찰이 엄정한 공권력을 집행해 법치와 질서를 회복시켜주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