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일 1582억원 규모의 에티오피아 고레-테피 도로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번 수주는 지난 5월 방글라데시 BSMMU 대학병원, 10월 인도 뭄바이 남부 해안도로 2공구에 이어 올해 세번째 해외 수주다. 고레에서 마샤를 거쳐 테피까지 총 길이 143㎞ 구간에 아스팔트 포장과 소교량 3개를 설치하는 공사다. 에티오피아 도로청(ERA)이 발주했다. 공사 기간은 내년 1월부터 2023년 6월까지 54개월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프리카 지역의 도로 설계 전문 업체와 협력해 현지 특성을 설계에 반영했다.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현지 기후를 감안해 공사 계획을 마련했다. 수주전에서 “건기에 포장 시공, 우기에 배수 및 구조물 공사에 집중하겠다”는 시공 계획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에티오피아 도로공사 수주는 잠재력을 지닌 아프리카 건설 시장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며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재원을 바탕으로 한 차관 공사와 더불어 개발 사업에서도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라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