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의정활동비 이중청구' 의혹 보도에 대해 "회계상의 문제일 뿐인데 사실관계가 왜곡됐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뉴스타파가 제기한 '중복수령'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원실은 해당 비용을 사무처가 입금한 '홍영표' 명의의 계좌가 아닌 '홍영표 후원회' 명의의 통장에서 업체로 지출했다"며 "국회와 선관위에 이중청구, 중복수령한 사실은 없으며 지출행위를 어느 통장에서 했는지에 대한 회계상의 문제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 원내대표는 "뉴스타파 취재 후 이를 '반납'한 사실도 없다"며 "국회 지원금을 받는 지원경비계좌가 선관위 보고 의무를 갖고 있는 정치자금계좌에 비해 회계투명성이 부족하다는 문제 의식에 공감해 지원경비계좌에서 관리하던 해당 금액 1936만원을 정치자금계좌로 이체했다"라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금 계좌에서 관리하고 있는 지원경비를 '빼돌렸다', '중복수령', '반납'이라 표현하는 것은 사실관계와 명백히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날 오전 동일한 영수증을 국회사무처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중복으로 제출해 국회 예산을 타낸 국회의원 26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가장 큰 금액을 이중 수령한 의혹을 받은 국회의원은 홍 원내대표였다.

자료에 따르면 홍영표 의원실은 지난해 12월 14일 의정보고서 제작비 명목으로 988만5700원의 영수증을 선관위에 제출하고 동시에 국회사무처에도 같은 영수증을 제출해 양쪽으로 돈이 지출되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홍영표 의원실은 총 4차례에 걸쳐 1936만 원을 부정하게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에서는 기동민(1617만 원)·유동수(1551만 원)·우원식(1250만 원)·이원욱(1085만 원)·변재일(955만 원)·김태년(729만 원)·금태섭(527만 원)·손혜원(471만 원)·유은혜(352만 원)·김병기(300만 원)·김현권(147만 원)·박용진(100만 원)·임종성(14만 원) 의원 등이 포함됐다.

한국당의 경우 전희경 의원(1300만 원) 외에 김석기(857만 원)·안상수(537만 원)·이은권(443만 원)·최교일(365만 원)·김재경(330만 원)·이종구(212만 원)·김정훈(130만 원)·곽대훈(40만 원) 의원이 영수증 이중 제출로 국회 예산을 타냈다.

또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310만 원),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256만 원), 민중당 김종훈 의원(169만 원)도 포함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