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25시

김연추 한투증권 팀장 사표
증권맨 스카우트 경쟁 '후끈'
수십억원의 연봉을 받는 ‘스타 증권맨’들이 잇따라 경쟁사로 옮기고 있다. 하반기 증권사들의 실적이 악화됐기 때문에 높은 성과를 내는 인재 스카우트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올 상반기 22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아 화제가 됐던 김연추 한국투자증권 투자공학부 팀장(37)은 지난달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 팀장 외에 투자공학부 소속 직원 2명도 함께 사표를 냈다. 김 팀장은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임직원에 대한 공시 의무가 처음 도입된 올 상반기에 임원이 아닌 일반직원 중 가장 많은 22억2998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김 팀장은 주가연계증권(ELS)과 상장지수증권(ETN) 등 파생상품 설계로 한투증권에 연간 1000억원이 넘는 큰 수익을 안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에서는 김 팀장과 나머지 2명이 한꺼번에 미래에셋대우로 옮길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김 팀장의 직속 상관으로 지난달 먼저 한투증권을 떠난 김성락 전 투자금융본부장(전무)은 새해부터 미래에셋대우로 출근한다. 김 전 본부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22억5933만원을 받은 증권업계 최고액 연봉자다. 업계 관계자는 “김 전 본부장이 내년 초 미래에셋대우에서 신설되는 관련 부문 대표를 맡고 김 팀장이 파생상품 설계·운용을 전담하는 부서장 등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일부 인력 이탈이 있지만 시스템에 따라 조직이 잘 운영되고 있어 파생상품 운용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