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는 오는 7일 입찰 예정인 4분기 50년 만기 국고채 발행 규모를 6천억원 수준으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낙찰 금리는 단일 금리 결정방식으로 정해진다.

올해 50년물 국고채는 3월 3천250억원, 6월 5천400억원, 9월 6천600억원 발행된 바 있다.

정부는 자산운용사와 보험사의 채권투자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열어 시장 수요를 파악했다.

50년물 국고채가 성공적으로 발행되면 재정 운용의 안정성이 제고되고 보험·연금 등 장기 부채에 대응되는 원화 자산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재부는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