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제2외국어/한문영역에서 '아랍어 로또'라는 시쳇말이 통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제2외국어/한문 과목 중 아랍어I 정답과 채점결과를 토대로 분석했더니 모든 문항의 정답을 3번으로 '찍었을' 경우 원점수 13점(표준점수 49점)을 얻어 4등급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4일 밝혔다.

4번과 5번으로 '찍었다고' 가정하면 각 원점수 10점을 받아 6등급, 모든 정답을 2번으로 하면 6등급, 1번으로 하면 7등급을 받을 수 있다고 종로학원은 덧붙였다.

다른 제2외국어 과목의 경우 원점수 13점을 득점할 때 독일어(6등급), 프랑스어(6등급), 스페인어(7등급), 중국어(7등급), 일본어(7등급), 한문(7등급) 등 6과목은 6∼7등급을 받고, 베트남어와 러시아어는 5등급을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제2외국어 과목 가운데 표준점수 최고점(만점)도 아랍어가 91점으로 다른 과목들(65∼81점)보다 높다.
반대로, 1등급 구분 원점수(추정)는 40점으로 다른 과목보다 낮은 편이다.

아랍어는 '허수 응시생'이 많은 탓에 평균이 낮아 다른 수험생보다 몇 문제만 더 맞혀도 표준점수가 높게 나오는 '로또' 과목으로 불린다.

올해도 제2외국어/한문 가운데 아랍어를 택한 응시자가 70.8%(4만7천298명)를 차지한다.

다만, 교육부는 이런 선택과목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2022학년도부터는 제2외국어/한문영역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