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을 줄이는 대신 일자리를 늘리는 사회통합형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사실상 타결됐다.

그간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의 반발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당정의 전폭적인 지지와 노동계와 상공계, 시민 등 각계각층의 참여로 투자를 끌어내면서 사업 성공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을 떼게 됐다.

다음은 사업 추진 과정과 투자 협상 일지.
▲ 2014년 6월 = 윤장현 전 광주시장,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 공약 내걸고 취임
▲ 2014년 9월 = 전담 조직 광주시 사회통합추진단 신설
▲ 2015년 8월 =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용역 보고서 제출
▲ 2017년 7월 =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 과제 포함
▲ 2018년 6월 = 현대차, 광주시에 투자의향서 제출
▲ 2018년 9월 = 한국노총 불참 선언
▲ 2018년 10월 = 한국노총 재참여 3차례 원탁회의
▲ 2018년 11월 1일 = 노동계 입장 반영한 협상안 마련
▲ 2018년 11월 2일 = 광주시·노동계·전문가 참여한 투자유치추진단 출범
▲ 2018년 11월 12일 = 이용섭 시장, 현대차 정진행 사장 면담
▲ 2018년 11월 13일 = 투자유치추진단, 노동계와 4가지 원칙 합의
▲ 2018년 11월 27일 = 노동계, 시에 협상 전권 위임
▲ 2018년 12월 4일 = 현대차와 투자 합의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