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주고도 못배우는 레슨이네,부럽다!”
4일 오후 경기도 일산 서구 메르세데스벤츠 일산전시장. ‘골든슬래머’박인비(30)의 원포인트 레슨이 시작되자 행사에 참석한 골프팬들이 특설무대쪽으로 쏠리며 술렁였다. 박인비의 클럽후원사인 던롭 스릭슨의 젝시오가 마련한 이번 행사는 추첨을 통해 초청된 20명의 고객과 기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북적거렸다. 현장 추첨으로 ‘천금’같은 1대1 개인 레슨 기회를 잡은 한 여성 고객이 아이언샷을 몇 번 해 보이자 박인비의 눈매가 날카롭게 빛났다. “갈수록 옛날보다 거리도 줄고 실력도 주는 것 같아 속상하다.문제가 뭔지 모르겠다.”는 고객의 고민에 박인비는 가장 현실적인 답을 제시했다.
“훅이 잘 날 수 있는 클로즈 스탠스를 서고 계세요. 일부러 드로 샷을 구사하기 위한 게 아니라면 왼발을 좀 더 오픈해주시고,오른쪽을 너무 많이 보는 얼라인먼트부터 바꾸셔야 합니다.”
이어 그는 “세게 친다고 거리가 나는 게 아니다. 클럽 헤드가 바닥에 떨어질 때까지 오른쪽 어깨를 잡아주면서 조금 기다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열린 공개 레슨에서 박인비가 제시한 3가지 팁과 일맥상통하는 조언. 박인비가 풀어놓은 첫 번째 팁은 셋업 때 중요하게 신경써야 할 부분이다.그는 “체중을 완전히 발바닥에 다 싣는다는 느낌을 확실히 가져야 안정된 스윙,일관된 스윙이 나온다”고 말했다. 특히 긴장이 많이 되는 티샷일수록 발끝에 집중해보라는 게 그의 조언이다.
두 번째가 척추각(스파인 앵글)이다. 셋업 때 굽혀진 허리와 등이 임팩트 때 끝까지 버티면서 유지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래야 방향성과 일정한 거리가 확보된다는 것. 마지막으로 아마추어골퍼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조언을 묻자 이런 답이 돌아왔다.
“항상 자신의 비거리에 대해 과대평가하는 경우가 많아요. 가장 멀리 친 비거리를 자신의 비거리로 생각하면 힘이 들어가고 샷이 좋아질 수가 없습니다. 비거리를 과소평가하는 것도 똑같이 문제고요. 잘못 맞아도 120야드는 나갈 테니, 140야드쯤 나가는 긴 채를 잡고 치는 분들이 많은데, 타깃을 훨씬 벗어나 낭패를 겪는 걸 많이 봤습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평균 비거리를 확실히 깨닫고 인정하는 게 중요합니다.”
박인비는 이날 고객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즉석 인터뷰를 했다. 박인비는 올 시즌 자신의 성과에 대해 “메이저 우승이 없어 아쉽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럽다.삶에 대한 여유와 골프에 대한 열정을 다시 찾았다는 점에서 너무 행복하다.내년에도 올해처럼 골프와 골프 이외의 것에 균형을 잘 맞춘 행복한 시즌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골프 이외에 재미를 붙인 것으로 농구와 필라테스를 꼽았다. 박인비는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승(뱅크오브호프파운더스컵)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승(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 등 통산 2승을 거뒀다. 2주 후에는 미국 라스베가스로 건너가 체력훈련을 중점으로 한 동계훈련에 전념할 예정이다. 다음은 박인비와의 일문일답.
▶올 시즌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국내 첫 승을 올렸다. 시즌에 대한 평가는.
“메이저 우승이 없어 아쉽지만,세계랭킹 1등과 국내 대회 첫 승 등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긴 했다. 지난해 몸이 안좋아 대회 출전수가 적었지만 올해는 원하는 대회 수를 소화했다.그 속에서 원하는 바를 이뤘고,여유도 찾았다.”
▶2세 계획이 있다고 하지 않았나.
“아직은 없다. 당분간은 골프가 더 재밌고,또 그게(아이 갖기) 말처럼 쉽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고려해 볼 것이다.”
▶시즌 내내 퍼팅이 좀 안됐다.
“샷은 괜찮았지만 퍼팅이 좀 들쭉날쭉 한 것은 있었다. 대회 출전 수가 적어 시합감이 떨어져 있어서 살리는 게 필요했던 것 같다. 일관된 스트로크가 필요해서 앞으로 좀 더 잘 맞는 그립을 찾아야 할 것 같다.”
▶부족한 부분은.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 지 좀 알았으면 좋겠다.아직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홀이 절 외면했던 것 같다(웃음).”
▶13개 대회 뛰었다.국내까지 총 17개다.소화하기 좋았나.

“14개 안팎이 가장 좋은 대회 수인 것 같다. 작년 재작년에 이렇게 앞만보고 달리다간 일찍 골프를 접어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골프 이외의 부분을 둘러보고,조금 쉬어가는 타이밍이 아닐까 생각한다. 마음의 여유를 찾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골프의 열정을 다시 찾은 게 수확이다.”
▶올림픽 또 출전할 계획은.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아직 1년 반 정도 시간이 있다. 내년 시즌 초반 경기력 봐가며 후년 계획 세우면 될 것 같다.올림픽에 대한 일정을 따로 짜기 보다는 당장 시즌부터 집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올림픽 감독 생각은.
“조금 멀리 간 생각이다. 훌륭한 후배들이 너무 많다.엔트리(대표팀)에 들어가는 것조차 어려워진 게 사실이다. 내 역할이 어떤 건 지 모르겠지만 어떤 것이든 함께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좋겠지만,이것도 차차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LPGA)장타 경쟁이 치열하다.대응방안이 있나.
“올 시즌 비거리가 좀 준 감이 있다. 클럽헤드가 열리면서 탄도가 조금 높아진 게 원인인 것도 같다. 10~15야드 정도 더 늘리면 좋을 것 같다.내년엔 파워풀한 경기에 주력할 것이다.”
▶부상은 완쾌됐나.
“완전히 나았다. 몸에서 자유로워졌다.”
▶골프외에 재미를 붙인 것이 있나.
“활동적인 것을 주로 하려 했다.필라테스,농구같은 것을 하며 밖에서 활동하려 했다. 개를 키우다보니 산도 많이 갔다. 비행기를 덜 타다보니 몸이 좋아진 게 사실이다. 집에 없고 계속 비행기 타는 생활에 지쳤는데,한 두달 계속 집에 있다보니 주변을 돌아보고,감사한 분들에게도 인사하고 그렇게 살고 있다.”
▶국내 대회 출전 수는
“올해 수준이 될 것 같다.”
▶다음 일정은.
“2주 후에 미국으로 출국할 것이다. 미국에서 시간을 보내고 훈련도 하고 휴식도 취할 것이다.”
▶내년에 LPGA 진출하는 이정은6에 대한 평가는.
“실력은 문제가 아니다.걱정할 게 없다.하지만 적응이 문제다.음식,이동거리 등에 대해 예민하지 않고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면서,배우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서 받아들이면 충분히 적응할 것이다. 그럴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잘 할 것이다.”
▶한국 선수의 미국 무대 진출도 줄고, 승수도 줄고 있는데.

“좋은 게 아니다. 좀 더 많은 후배들이 노크를 했으면 좋겠다. 삶과 골프에 균형을 맞춰 도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가장 행복했던 때는 언제인가.
“골프로 얻는 행복과 소소한 것으로 얻는 행복이 다르더라.올해처럼 프로 13년차에 처음으로 대회에 나가서 남의 눈을 조금 덜 신경쓰고 쳤다. 행복했다. 앞으로 이렇게 살고 싶다.”
▶쉬면서도 골프생각했던 예전과 달라보인다.
“골프이외의 것들을 하면서도 손가락 다치면 어떡하나,감각이 이상해지면 어떡하나,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하지만 지난해 부상을 당하면서 조금 내려놓는 법을 알게된 것 같다.다른 선수들 시합하는 것 보면 나도 빨리 대회에 출전해야 하는 게 아닌가.했는데.이런 걸 조금 조절할 수 있게 됐다.”
▶새 목표가 있는가.
“목표보다는 경쟁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는 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본다.내 몸에 명령을 내렸을 때 그걸 실행할 수 있느냐,체력이나 열정이 떨어져 있을 때 그런 게 중요하다. 메이저 대회 우승이든, 멀티 우승이든 열정과 의욕이 있으면 큰 문제는 아니다.이걸 찾고 지키면 좀 더 행복하고 즐거운 시즌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
▶내년도 유망한 선수를 꼽자면.
“포텐셜있는 선수 너무 많다.유소연 박성현,김아림 선수 등을 꼽고 싶다. 외국선수 중에는 에리야 쭈타누깐이다. 거리가 너무 많이 나가서 쉽게 골프한다.올해처럼 퍼팅까지 잘 된다면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다. 내년엔 (한국 선수들이)많이 뭉쳐야 할 것 같다(웃음).(올해 조금 부진한) 렉시 톰슨의 경우도 보면 뭔가 골프에 대한 깨우침을 갖는 그런 과정인 것 같다.누구나 사실 한 번쯤 겪어야 할 과정이다. 기본기가 좋은 선수다. 돌파구를 찾느냐가 문제다.각자 방식은 다르다.분명한 건 톰슨도 강력한 우승후보란 점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해는 언제인가.
“2013년 메이저 3연승했던 때가 좋았다. 아무생각없이 칠 때가 가장 좋았다.”
▶동계훈련 중점은.
“올해 더운 날 힘이 많이 들었다.체력훈련에 집중할 것이다.퍼팅도 실전 테스트 등을 해가면서 보완할 부분 더 찾겠다.좀 더 성숙한 골프 하고 싶다.”
▶내년 첫 대회는
“3월에 시작하는 싱가포르 대회나 애리조나 대회를 생각 중이다.”
▶팬들에게 연말,새해 인사를 해달라.
“항상 고맙다. 마무리 잘 하셨으면 좋겠다. 내년에도 여자골프 많이 사랑해 달라.”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사진제공=젝시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