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권 주요 재건축 아파트인 대치쌍용2차의 재건축 부담금 예정액 통보가 해를 넘길 전망이다. 상황에 따라선 재건축 사업 추진이 중단될 가능성도 있다. 대치쌍용2차 조합이 시공사를 선정하고도 정식 계약을 맺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단지는 작년 사업시행인가 단계까지만 사업을 진행해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받는다. 대치쌍용2차 조합은 재건축 부담금 추정치가 클 경우 조합원 총회를 열어 재건축 사업을 연기하거나 중지하는 안을 투표에 부칠 계획이다.
이 단지는 1983년에 준공됐다. 지난해 9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재건축 뒤 기존 364가구에서 560가구로 탈바꿈한다.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새 단지명을 ‘디에이치 로러스’로 정했다. 지하철 3호선 학여울역이 도보 거리에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9월 전용 84㎡(1층)가 18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8월에는 전용 120㎡(14층)가 21억원에 손바뀜 했다. 이후로는 신고된 거래 내역이 없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