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아내인 김혜경 씨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돼 4일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경기도청에 능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월례조회를 갖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권위는 있되 권위적이지는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조직문화 또한 그래야 한다. 조금 더 자발적, 능동적으로 직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자 여러 방안들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직자의 자세에 대해서도 "공무원은 무언가를 해주는 업무 특성 상 '공급자 마인드'에 익숙해질 수밖에 없다"면서 "틀을 깨고 수요자의 입장, 동료직원의 입장, 도민의 입장에서 역지사지할 수 있는 공무원이 진정 탁월한 공직자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찰의 "혜경궁 김씨는 김혜경"이라는 발표에 "경찰이 진실 대신 권력을 택했다"거나 "네티즌만도 못한 B급 수사"라고 비난하닥 검찰의 조사에는 협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달 검찰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문제와 관련해 자신의 자택과 집무실을 압수수색 한 데 대해서도 "일상적으로 하는 수사 활동이니 최대한 충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혜경씨는 이날 수원지검에 출석하면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랄 뿐이다"라면서 "힘들고 억울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