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로고 / 사진=박상재 기자

근로자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완성차 공장을 만들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타결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대자동차는 “협상과 논의는 진행 중”이라며 신중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광주광역시는 다음날인 5일 오전 10시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협의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윤종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광주본부 의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현대차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광주시는 이날 현대차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시 측은 다음날 노사민정 공동 결의를 진행하고 최종 협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오는 6일께는 조인식을 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현대차 측은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잠정 합의 단계는 아니며 다음날 예정돼 있는 협의회 진행 결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업계와 정치권은 광주시가 지역 노동계로부터 광주형 일자리 협상 권한을 넘겨받은 만큼 연봉 3500만원, 주 44시간 근로, 5년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유예 등 입장차를 좁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현대차 노동조합 등의 반대가 가로막고 있어 광주시, 현대차 간 합의와는 별도로 난관이 남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로 국내 공장의 물량이 일부 줄어든다고 주장하며 협약 시 총파업을 예고 했다.

광주시는 근로자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완성차 공장을 만드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 측은 사업 진행 시 직·간접 고용 인원이 1만2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는 약 530억원을 투자하고 엔진 배기량 1000㏄ 미만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생산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역 노동계, 노조 등의 반발에 4년 넘게 표류해 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