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연무동 일원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의 총괄 코디네이터로 김상연 건축사를 위촉했다고 4일 발표했다. 연무동 일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은 연무동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도시경쟁력과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총괄 코디네이터는 도시재생사업의 ‘총괄 계획가’로 도시재생 가이드라인과 사업 방향에 따라 의견수렴과 갈등조정, 사업시행주체 발굴 등 도시재생 사업 전반의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한다.
김 건축사는 수원시정위원회 도시건축심의위원, 김 종합건축사사무소(주) 대표 건축사 등 32년간 지역 건축 현장 경험이 풍부한 재생 건축 분야 전문가다.

시는 총괄 코디네이터 위촉으로 지역 실정에 맞춘 연무동 일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차질 없이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호필 시 도시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으로 낙후 지역이었던 연무동 일원이 새롭게 재탄생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도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