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

"내가 원내대표가 되면 한국당 계파정치 청산 의미"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의원(사진)은 4일 “지난 1년간 한국당이 야당으로서 목소리 큰, 보여주기식 투쟁에 집중해 왔다면 앞으로는 대안을 제시하는 투쟁을 펼칠 필요가 있다”며 “주먹보다 머리를 쓰는 투쟁을 하겠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행동을 보여주는 투쟁이 그동안 일정 부분 야당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 기여한 것은 맞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에 따른 반사 효과를 보려면 기존의 ‘투쟁 1단계’에서 전략적이고 꼼꼼한 ‘투쟁 2단계’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김성태 현 원내대표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11일 전후에 치러질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나 의원과 김학용 의원의 양강 대결 양상을 띨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나 의원은 2016년에도 두 차례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들었지만 고배를 마셨다. 그는 “그땐 당내 계파 정치가 횡행하던 시기였다”며 “계파색이 옅은 내가 이기긴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번에 내가 원내대표가 되면 한국당의 계파 정치가 청산됐다는 의미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계파 갈등을 잠재우는 방안에 대해 “스스로를 돌아보고 ‘내 잘못’이 뭔지 성찰하는 시간을 갖다 보면 계파끼리 치고받는 일도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한국당 내 중립계로 분류되는 유재중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원내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의원은 “(유 의원이) 직접적으로 말하진 않았지만, ‘계파 간 갈등을 원치 않는다’는 그의 발언으로 미뤄 나를 지지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나 의원은 지난주 비박(비박근혜)계 원내대표 후보 단일화를 이룬 김학용·강석호 의원에 대해선 “복당파 내에 원내대표를 하고 싶어 한 의원이 꽤 있었는데, 그분들 의견을 다 묻지 않고 두 분만 합의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비상대책위원회의 당협위원장 교체에는 “당이 단일대오로 뭉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해치는 인적 청산에는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원내 카운터파트가 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대해선 “원칙을 갖고 얘기하면 서로 통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글=하헌형/박종필 기자, 사진=김범준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