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꼬마 유튜버 라이언 [사진=유튜브 캡처]

그야말로 유튜브 전성시대다. 유튜브의 강점은 전 세계적으로 확장된 인터넷, 스마트폰 인프라와 더불어 나이, 인종, 직업을 가리지 않고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다는 데 있다. 그 결과 일반인 유튜버들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기 시작했다.

특히 최근에는 어린이 유튜버들의 약진이 눈에 띈다. 어린이들이 좋아할만한 장난감 관련 콘텐츠로 승부를 걸어 수백만의 구독자수를 보유하고 엄청난 경제적 수익을 거둔다.

미국에서는 고작 7살밖에 안 된 꼬마 유튜버 라이언이 지난 1년 사이에 무려 2200만 달러(244억원 상당)를 벌어들여 화제다.

라이언 장난감 [AP=연합뉴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3일(현지시간) 유튜브 장난감 소개 채널 '라이언 토이스리뷰'(Ryan ToysReview)를 보도하며 새로 나온 장난감 등을 소개하는 라이언이 지난해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1년 동안 엄청난 수익을 올렸다고 전했다.

올해 초등학교 1학년생인 라이언은 지난 2015년 3월 부모의 도움으로 '라이언 토이스리뷰'를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했다. 이후 큰 인기를 얻으며 현재까지 페이지뷰를 무려 260억 건이나 기록했고 구독자는 1730만명까지 늘어나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유튜버로 성장했다.

라이언이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얻는 이유는 또래의 시선에 맞춰 장난감을 설명하기 때문이다. 특히 라이언은 새 장난감이 나오면 그걸 뜯으며 설명하고 조립하는 장면을 친절하고 재미있게 찍어 업로드한다.
그렇다면 수익은 어떻게 창출될까?

7살 꼬마 유튜버 라이언 [사진=유튜브 캡처]

라이언 토이스리뷰와 또 다른 가족 운영 채널 '라이언스 패밀리 리뷰'(Ryan's Family Review) 수입의 대부분인 2100만 달러(233억원 상당)는 다른 영상 앞에 붙어 있는 영상광고 '프리롤' 수입이다.

수입 채널은 또 있다. 라이언은 지난해 어린이 엔터테인먼트 전문 기업 '포켓.워치'(Pocket watch)와 전속계약을 맺고 유튜브 콘텐츠를 재가공해 동영상 사이트 '훌루'(Hulu)와 미국의 전자상거래 기반 IT 기업 아마존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아울러 미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에 장난감과 의류 컬렉션을 단독 납품하는 '라이언스 월드'(Ryan's World)까지 론칭했다.

라이언은 월마트 통로에 자신의 얼굴이 등장한 것을 보고 "정말 멋지다"(It's so cool)고 환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마트 납품 수익은 내년부터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7살 꼬마 유튜버 라이언 [사진=유튜브 캡처]

이러한 어린이 유튜버의 약진은 국내에서도 볼 수 있다. 국내 최연소 유튜버 '서은이야기'의 신서은(4) 양은 무려 240만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스타다.

서은 양은 생후 21개월 때부터 유튜브를 시작해 현재 600개가 넘는 영상을 올렸다. '서은이야기'의 초기 콘텐츠는 그저 서은 양이 노는 모습을 매일 올리던 것에 불과했다. 이후 유튜브에서 인기가 급속도로 올라가자 서은 양의 부모는 아예 회사를 그만두고 유튜브에 올인했고 선택은 주효했다.

현재는 장난감이나 어린이 체험 공간 후기를 주제로 한 콘텐츠를 주로 만든다. 라이언과 비슷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다. 서은양의 수입은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억대 연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서은이야기' 유튜브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