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내용 공개…"실컷 두들겨 맞으며 일한 후 자유인 되겠다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3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 비위 의혹으로 야당에서 사퇴 요구를 받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온갖 비난을 받아안으며 하나하나 사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페이스북에 조 수석과의 통화내용을 공개한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전화를 했더니 조 수석이 이같이 말했다면서 "실컷 두들겨 맞으며 일한 후 자유인이 되겠다고(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사퇴 공세를 펴는 야당에 대해서는 "야당은 청와대 나사가 풀렸다는데 20대 국회에서 회의를 16번 보이콧한 야당이 국정의 나사를 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조 수석이 바위처럼 든든하게 대통령을 모시고 개혁을 이루도록 성원을 보내자"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에도 페이스북에 "일부 비위 의혹에 특감반을 통째로 물갈이 했는데 칭찬은 못할 망정 조 수석 물러나라고요?"라면서 옹호글을 올린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