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귀국길서 밝혀
'무역전쟁 휴전' 계기로 대북 공조 강화할 듯

"2차 核담판, 1월이나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에 대해 나와 100%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밤 아르헨티나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다. 그는 “우리(나와 시 주석)는 북한과 관련해 매우 강력하게 협력하기로 했다”며 “이는 대단한 일”이라고 했다.

백악관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낸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성명에서 “(미·중 정상이) 북한과 관련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핵 없는 한반도를 이루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노력해 가는 과정에서 시 주석과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의 대북 제재에 중국이 전적으로 협조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은 북한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선(先)비핵화-후(後)제재 완화’ 방침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대북 제재를 완화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날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90일간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 것을 계기로 중국이 대북 제재에서 미국과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전용기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이라며 “세 군데 장소를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것도 그런 맥락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외교가에선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초 열리기 어렵다는 분석이 많았다. 북한이 지난달 8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 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면서다. 고위급 회담이 잡히지 않으면 정상회담 의제를 제대로 논의할 수 없고, 정상회담도 뒤로 미뤄질 수밖에 없다. 미국과 북한의 고위급 회담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대북 문제에서 협력하더라도 실제 북한의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중국은 미국과 달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하는 ‘쌍궤병행(雙軌竝行)’을 대북정책 원칙으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왕이 중국 외교장관도 지난 1일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브리핑할 때 이를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서두르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이날 전용기에서 “우리는 비핵화 협상을 6~7개월간 하고 있지만 오랜 기간이 아니다”며 “사람들은 지난 80년 동안 이 문제에 공을 들여왔고, 핵만 따진다면 20년 동안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